CHURCHUS.NET - 미주한인교회를 섬기는 교회넷!
스크롤 끄기
 
홈페이지 미동부교계뉴스 미동부사회뉴스 일본뉴스 한국뉴스 핫뉴스 인터뷰 우리교회 좋은교회 신앙칼럼 데스크칼럼 독자마당 교회안내
미주교회 네트워크
  - 미동부교계뉴스
  - 미동부사회뉴스
  - 일본뉴스
  - 한국뉴스
  - 우리교회
    좋은교회
  - 미필라뉴스
  - 주간 TV뉴스
  - 데스크칼럼
  - 신학논단
  - 교회안내
교회일보 칼럼
  - 이응주 선교사
  - 김연규 목사
  - 박춘수 목사
  - 박용덕 목사
  - 박효숙 소장
  - 박현숙 목사
  - 김진산 목사
  - 김미연 사모
  - 지도자 목사
  - 이화진 목사
  - 장재웅 목사
  - 주효식 목사
  - 설동욱 목사
  - 김태수 목사
  - 김영철 목사
인터뷰 | 설교영상
  - 인터뷰
  - 영상설교


어려운 아시안 여성들 희망, 무지개의집 20주년
  |



타국 땅에서 어려움을 겪는 미주 한인 여성들의 희망과 버팀목이 되어준 무지개의집(사무총장 김은경, 이사장 방은숙)이 20주년을 맞았다.

6월 13일 대동연회장에서 300여명의 후원자 및 한인 단체장들이 모인가운데 열린 20주년 기념 연례 만찬은 조이풀 합창단의 오픈 공연에 이어 김광수, 김도형 만찬공동위원장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김은경 사무총장은 “어려운 시절도 있었지만 고통속에서 아름답게 성장 할 수 있었고 이제는 성숙한 무지개의 집이 되었다. 돌보는 사람 없이 버림 받았던, 삶을 포기하려 했던 여성들에게 치유와 위로, 한 가족으로 쉼터에 지내며 차츰 사랑, 행복이 무엇인지 가슴으로 느끼며 재활하는 모습이 가장 보람 되었다”며 작은 힘이지만 어려운 한인 여성들에게 삶의 전환점 역할을 무지개의 집이 감당했다 말했다.

방은숙 이사장은 “가정 폭력으로 두려움 속에 있던 분, 생활고로 어려웠던 분들, 소외된 많은 이들에게 친정집으로 또는 재활터로 역할을 해왔다 자부한다. 20년 동안 물심양면으로 후원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20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민승기 뉴욕한인회장은 “20년이라는 적지 않은 세월동안 어려움에 처해 있는 아시안 여성들과 그들의 자녀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뉴욕한인사회에 귀감이 된 곳이 무지개의 집이다. 함께 더불어 발전하는 한인사회, 위대한 한인 사회를 만드는데 초석이 되고 충신함을 더한 무지개의 집이 2세들 뿐만 아니라 주류사회에 한인 커뮤니티의 자랑이요 자부심이다” 전하며 20주년을 맞은 무지개의집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날 무지개의집 측은 20년 동안 무지개의 집을 후원한 데싱 디바 씨에게 나눔상을, 동양계 미국인의 목소리와 복지 발전에 노력하는 아시안 연맹 창립이사 카오 K.O씨에게 비전상을, 무지개의집 수요 예배 인도자인 김수경 강도사에세 봉사상을, 인권 운동가이자 무지개의 집 창립 회장인 여금현 목사에게 특별상을 각각 수상했다.

무지개의 집은 ‘여성, 평등, 평화’ 핵심가치로 어려운 발판을 딛고 재기하는 한인 및 아시안 여성들에게 쉘터 제공을 하고 있다. 무지개의 집은 미군과 국제 결혼한 한인 여성을 위한 시설운영과 권익향상 활동을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 단체이다. 현재는 동포 한인은 물론 아시아 여성들에게까지 서비스를 확대 제공하고 있으며 성폭력, 가정폭력, 착취, 홈리스 등 차별과 억압으로 보호하기 위해 핫라인(1-800-539-5009)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여성들의 인권과 자존감을 강화하기 위해 상담 리더십 개발 프로그램, 문화 및 교양교실 운영, 직업훈련 교실 운영, 상담 치료, 여성워크샵, 권익옹호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기금마련을 위해 일일밥집, 쉼이 있는 음악회, 사랑의 도시락 등 연중 행사도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한편, 이날 토니아벨라 뉴욕주상원의원, 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주상원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해 20주년을 맞은 무지개의 집을 축하 했다.


<교회일보><본사의 허락 없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 조치함>








알림: 로그인 후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인신공격성 이나 부적합한 뎃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1 [2][3][4][5][6][7][8][9][10]..[165]
4942   [기고] 실종된 성탄절, Merry Christmas!   2014·12·20 14:52
4941   구세군뉴욕한인교회 '2014이웃사랑나눔축제' 열어   2014·12·20 14:36
4940   400년 전 혜안 감탄, 동의보감 영역본 기증식   2014·12·20 14:26
4939   뉴욕장로성가단 신임단장에 오응환 장로 취임해   2014·12·20 14:25
4938   뉴욕원로목사회 연말 맞아 소재신 목사가 대접 2014·12·17 03:09
4937   충청도목회자협의회 송년모임, 임마누엘 감사 2014·12·17 03:02
4936   뉴욕전도대학 종강예배, 하늘에 이름 기록될 것 2014·12·17 02:57
4935   23년간 사모기도회 이끈 이연주 사모에게 공로패 2014·12·17 02:46
4934   뉴욕신학대(NYTS) 미주한인동문회 송년모임 2014·12·16 04:53
4933   NY장로성가단, 작년 이은 널실홈 공연 위로 전해 2014·12·16 04:49
4932   드라마와 뮤지컬이 만나 복음진수 보인 'KING' 2014·12·16 04:48
4931   이야기가 있는 찬양음악회 Hymn to Him 열린다 2014·12·15 05:47
4930   정주성 목사 위임예배로 나무교회 출범 알려 2014·12·15 05:08
4929   퀸즈장로교회 오라토리오 엘리야 공연 성황 2014·12·15 04:52
4928   중부교회 헨델 메시야 대곡 연주 올해도 이어져 2014·12·15 04:40
4927   중남미 선교지, 교육지원위한 천지창조 공연 올려 2014·12·15 04:32
4926   막장회항 더이상 못참아, 대한항공 불매운동 돌입 2014·12·15 04:24
4925   [기고] 타조목사와 타조교인들의 화려하고 헛된 꿈 2014·12·13 05:12
4924   뉴욕교협 연내 플러싱에서 더글라스턴 이전한다 2014·12·13 04:26
4923   기아대책기구 총회, 회장 전희수, 부회장 유상열 2014·12·12 04:14
4922   퀸즈장로교회 사랑의 바구니 전달 올해도 이어져 2014·12·12 04:13
4921   희망과 용기, 행복이 넘쳤던 성탄찬양축제 2014·12·12 03:18
4920   뉴저지교협 이병준 목사 28회기 회장으로 취임해 2014·12·09 03:26
4919   노란손수건 DAY 뉴욕전도세미나 8일 개최돼 2014·12·09 03:19
4918   추워도 흥겨움은 두배! 베이사이드지역 윈터 축제 2014·12·09 02:57
4917   함께세우는교회 미션콘서트 'Broken Builders' 2014·12·08 06:58
4916   에벤에셀선교교회 임직식, 10명의 일꾼을 세워 2014·12·08 06:47
4915   뉴욕한인회 한국 국적법 개정법률안 통과촉구 2014·12·08 06:40
4914   뉴욕목사회 43회기 임원진 구성, 인수인계 마쳐 2014·12·06 12:27
4913   통일준비위원회, 통일위한 동포들 적극 관심요청 2014·12·06 06:57

뉴욕교협 2015 신년하례식


2015 베이사이드 장로교회 ...


고 장하나 양 부고


열방교회 해피뉴이어 콘서트


선한목자교회 행사안내


어린양교회 청년부 유치부 사...


교육부 전도사님 청빙


유급 EM사역자, 반주자 청...


오케스트라 편곡 및 창작성가...


교육부 사역자 청빙광고


대통령의 통치철학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


인터콥이 이단異端으로 규정되...


KAPC, 인터콥 재심청원기... [4]


‘인터콥’ 논쟁 불거져..동... [2]

미주 한인교회와 한인사회를 소통하는 교회일보 221-58 59 Avenue, Oakland Gardens, NY 11364 대표: 우병만 기자
Copyright 2008 - 2014 © CHURCHUS.NET Allright Reserved.
기사제보 Tel. 1-718-690-6068 Fax. 1-347-506-0847 E-mail: churchus@gmail.com    Power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