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RCHUS.NET - 미주한인교회를 섬기는 교회넷!
스크롤 끄기
 
홈페이지 미동부교계뉴스 미동부사회뉴스 일본뉴스 한국뉴스 핫뉴스 인터뷰 우리교회 좋은교회 신앙칼럼 데스크칼럼 독자마당 교회안내
미주교회 네트워크
  - 미동부교계뉴스
  - 미동부사회뉴스
  - 일본뉴스
  - 한국뉴스
  - 우리교회
    좋은교회
  - 미필라뉴스
  - 주간 TV뉴스
  - 데스크칼럼
  - 신학논단
  - 교회안내
교회일보 칼럼
  - 이응주 선교사
  - 김연규 목사
  - 박춘수 목사
  - 박용덕 목사
  - 박효숙 소장
  - 박현숙 목사
  - 김진산 목사
  - 김미연 사모
  - 지도자 목사
  - 이화진 목사
  - 장재웅 목사
  - 주효식 목사
  - 설동욱 목사
  - 김태수 목사
  - 김영철 목사
인터뷰 | 설교영상
  - 인터뷰
  - 영상설교


어려운 아시안 여성들 희망, 무지개의집 20주년
  |



타국 땅에서 어려움을 겪는 미주 한인 여성들의 희망과 버팀목이 되어준 무지개의집(사무총장 김은경, 이사장 방은숙)이 20주년을 맞았다.

6월 13일 대동연회장에서 300여명의 후원자 및 한인 단체장들이 모인가운데 열린 20주년 기념 연례 만찬은 조이풀 합창단의 오픈 공연에 이어 김광수, 김도형 만찬공동위원장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김은경 사무총장은 “어려운 시절도 있었지만 고통속에서 아름답게 성장 할 수 있었고 이제는 성숙한 무지개의 집이 되었다. 돌보는 사람 없이 버림 받았던, 삶을 포기하려 했던 여성들에게 치유와 위로, 한 가족으로 쉼터에 지내며 차츰 사랑, 행복이 무엇인지 가슴으로 느끼며 재활하는 모습이 가장 보람 되었다”며 작은 힘이지만 어려운 한인 여성들에게 삶의 전환점 역할을 무지개의 집이 감당했다 말했다.

방은숙 이사장은 “가정 폭력으로 두려움 속에 있던 분, 생활고로 어려웠던 분들, 소외된 많은 이들에게 친정집으로 또는 재활터로 역할을 해왔다 자부한다. 20년 동안 물심양면으로 후원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20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민승기 뉴욕한인회장은 “20년이라는 적지 않은 세월동안 어려움에 처해 있는 아시안 여성들과 그들의 자녀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뉴욕한인사회에 귀감이 된 곳이 무지개의 집이다. 함께 더불어 발전하는 한인사회, 위대한 한인 사회를 만드는데 초석이 되고 충신함을 더한 무지개의 집이 2세들 뿐만 아니라 주류사회에 한인 커뮤니티의 자랑이요 자부심이다” 전하며 20주년을 맞은 무지개의집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날 무지개의집 측은 20년 동안 무지개의 집을 후원한 데싱 디바 씨에게 나눔상을, 동양계 미국인의 목소리와 복지 발전에 노력하는 아시안 연맹 창립이사 카오 K.O씨에게 비전상을, 무지개의집 수요 예배 인도자인 김수경 강도사에세 봉사상을, 인권 운동가이자 무지개의 집 창립 회장인 여금현 목사에게 특별상을 각각 수상했다.

무지개의 집은 ‘여성, 평등, 평화’ 핵심가치로 어려운 발판을 딛고 재기하는 한인 및 아시안 여성들에게 쉘터 제공을 하고 있다. 무지개의 집은 미군과 국제 결혼한 한인 여성을 위한 시설운영과 권익향상 활동을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 단체이다. 현재는 동포 한인은 물론 아시아 여성들에게까지 서비스를 확대 제공하고 있으며 성폭력, 가정폭력, 착취, 홈리스 등 차별과 억압으로 보호하기 위해 핫라인(1-800-539-5009)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여성들의 인권과 자존감을 강화하기 위해 상담 리더십 개발 프로그램, 문화 및 교양교실 운영, 직업훈련 교실 운영, 상담 치료, 여성워크샵, 권익옹호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기금마련을 위해 일일밥집, 쉼이 있는 음악회, 사랑의 도시락 등 연중 행사도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한편, 이날 토니아벨라 뉴욕주상원의원, 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주상원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해 20주년을 맞은 무지개의 집을 축하 했다.


<교회일보><본사의 허락 없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 조치함>








알림: 로그인 후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인신공격성 이나 부적합한 뎃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1 [2][3][4][5][6][7][8][9][10]..[169]
5067   애환과 열정 보여준 뉴욕리폼드신학교 졸업예배 2015·06·24 16:01
5066   2015 할렐루야대회, 하나님의 도성 다시 세우자 2015·06·24 15:59
5065   소망교회 새 성전 입당, “지역 사회와 공유” 2015·06·24 15:57
5064   뉴욕교협 11개 교회 30개 팀 참가 체육대회 2015·06·24 15:51
5063   ‘러브 뉴저지(LOVE NJ)’ 운동을 펼치고 있어 눈길 2015·06·24 15:49
5062   뉴욕예일교회 22주년 감사 음악회 열어 2015·06·24 15:46
5061   하나임교회 10주년, 생명의 코이노니아로 가는 길 2015·06·24 15:45
5060   한인동산교회 40년 지켜주신것 감사음악회 2015·06·24 15:41
5059   뉴저지한인목사회, 원로목사 감사 잔치 열어 2015·06·24 15:39
5058   뉴욕초대교회 김승희 목사 엘리스 아일랜드상 2015·06·24 15:37
5057   뉴욕지역 유일 기독교선교 토요야구리그 개막 2015·06·24 15:34
5056   뉴하트선교교회 창립 6주년 기념예배 2015·06·24 15:33
5055   아콜라연합감리교회 창립 27주년 기념예배 2015·06·24 15:32
5054   하나님의교회 정석진 목사 취임, 아름다운 계승 2015·06·24 15:30
5053   RCA 춘계연합부흥성회, 예수 중심으로 돌아가라 2015·06·24 15:29
5052    31주년 뉴욕효신장로교회 다양한 행사 풍성 2015·06·24 15:25
5051   원 바디 컨퍼런스, 재부흥 해법은 가족 성경읽기 2015·06·24 15:21
5050   타임스퀘어에서 부활절 새벽기고 눈길끌어 2015·06·24 15:18
5049   뉴프론티어교회 5돌 첫 장로 세워 부흥모색 2015·06·24 15:15
5048   홀리네임병원 메디컬 프로그램 성공 전략 확대 2015·06·24 15:13
5047   뉴욕과 뉴저지 43개 지역에서 울려 퍼진 부활의 함성 2015·06·24 15:10
5046   여성목회자협 정기예배, 친목과 교류 활성화 2015·06·24 15:07
5045   뉴욕교협 이단대책협 구원파 맨하탄 세미나 주의 2015·06·24 15:05
5044   동성애 합법 결정에도 노회우산은 유효하다 2015·06·24 15:00
5043   뉴욕원로목사회 회장 홍상설, 부회장 박성만 선출 2015·06·24 14:01
5042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 탄생 140주년 예배 드려 2015·03·27 06:22
5041   청암크리스챤아카데미 주관으로 ‘신학산책’ 열려 2015·03·27 06:17
5040   PCUSA 동성애 합법결정에도 노회우산 유효하다 2015·03·27 06:13
5039   뉴욕전도협의회 11회기 회장 오태환 목사 취임 2015·03·26 05:03
5038   재미장의사 대표 뉴욕 교협에 컴퓨터 기증해 2015·03·25 04:41

한인 사회를 위한 심폐 소생...


2015 Hosanna Kid's...


온두라스 선교팀 후원을 위한...


한인연합감리교회 평신도 신령...


낮은울타리 통찰력학교-특강 "...


지휘자 및 반주자 구함


로체스터 교회 반주자 구합니...


(뉴욕/급구) 교회반주자 구...


뉴저지 버겐 카운티 미국 교...


2부 예배 반주자 구함 (2부 ...


홉니와 비느하스의 이야기가 ...


사드, AIIB 다 미국에 몰...


대통령의 통치철학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


인터콥이 이단異端으로 규정되...

미주 한인교회와 한인사회를 소통하는 교회일보 221-58 59 Avenue, Oakland Gardens, NY 11364 대표: 우병만 기자
Copyright 2008 - 2015 © CHURCHUS.NET Allright Reserved.
기사제보 Tel. 1-718-690-6068 Fax. 1-347-506-0847 E-mail: churchus@gmail.com    Powered by